맨하튼에서 지하철을 타면 30분정도 걸리는 거리에 있는 '브룩클린의 코니 아일랜드'로 놀러갔어요.비록 30분 거리이지만 - 맨하튼의 그 많은 유혹들을 뿌리치고 -
한가하게 비치로 가 여유로움을 느낀다는게 쉽지만은 않더군요.
아직 여유로움보다는 , 이곳저곳을 디스커버리 하는걸 더 좋아하는 20대 라고 해두죠. :P 

NewYork
NewYork
NewYork
NewYork


알록달록한게 미국의 80년 - 90년대초반 분위기가 나요.

브룩클린은 예전부터 흑인과 히스페닉이 많이 사는 곳이라서 그런지

해수욕장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들이었답니다.

앞서 말했듯이 맨하튼의 온갖 유혹을 뿌리치고 비치를 선택한다는게

생각보다 쉽지만은 않은 일이었어요 .

하지만 -

따듯한 모래에 눕자마자 금세 잠이 스스르 오는게

이곳에 오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 :^)

때로는 복잡한 곳을 벗어나 잠시 휴식을 취하는 것도 필요한 것 같아요 .

벽에 이렇게 써 있네요.

"Shoot the freak

Live Human Target"

 놀이동산에서 가짜 총으로 인형 맞추는건 많이 봤는데,
살아있는 사람을 타겟으로 한건 처음 봤어요.

하하 좀 - 짓궂죠 ?

그래도 이런거 하나하나가 코니아일랜드의 재미를 더해 주는거 같아요.


넓게 펼쳐진 코니아일랜드의 전경입니다 .

생각보다 꽤 큰 곳이에요.

코니 아일랜드의 찰스맨드맨 가게는 매년 핫도그 빨리 먹기 대회를 개최하는 곳으로 유명하고

이 코니아일랜드는 우디알랜의 영화에 종종 등장하기도 했어요 .

느낌은 , 영화에서처럼 '철지난 유원지'의 느낌이에요 .

미국은 이렇게 남의 시선을 신경쓰지 않고 - 자기 개성을 마음껏 표현해요 . 

몸매에 크게 구애받지 않고 , 자신있게 비키니를 입죠 .

  

이렇게 뉴욕의 번화가를 벗어나 - 비치에 잠시 갔다오는 것도 참 괜찮은것 같아요 .

윈도우쇼핑 한시간 더 하다가 늦게서야 도착하는 바람에

1시간 밖에 못 있었다는게 가장 아쉽네요 .

이렇게 좋은줄 알았으면 - 여유있게 시간 정해서 갔다오는 거였는데 말이죠 .

그래서_ 다음번엔 꼭 반나절 정도는 비치에서만 보낼 계획이랍니다 . :)


Posted by 줄리Julie


티스토리 툴바